현재위치 : Home > 세계의 씨름

일본 | 몽골 | 러시아 | 터키 | 스위스 | 아이슬랜드 | 스페인 | 남미 | 아프리카

<일본의 씨름>

일본의 씨름인 스모(Sumo)에 대한 문헌상 최초의 기록은 642년 백제의 사신을 접대하기 위하여 궁정의 호위병들 간에 스모를 시켰다는 것으로 "일본 서기"에 나타나 있다. 이 때부터를 신사스모(神事相撲)라고 하는데 호국풍양(護國豊穰)을 기원하는 신사(神事)로서의 스모였다.
793 년 부터는 천황이 궁정에서 스모를 보며 잔치를 베푼 의식으로 스모를 행한 절회스모(節會相撲), 1176년 이후 무가 정치 시대로 바뀌며 정치의 한 수단으로서 발전하고 성행되어 직업 선수까지 생겨난 무가스모(武家相撲), 그후 신사나 절의 신축, 보수 등을 위해 스모를 통해 기부금을 모으는 권진스모(勸進相撲)를 거쳐 근대 스포츠로서의 형태를 갖춘 근대 스모는 1868 년 명치 원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1992 년에 발간된 "일본 스모 대감" 에 기술되어 있다.
스모 경기를 시작하기전에는 여러 가지 의식이 행해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소금을 시합장에 뿌리는 것은 나쁜 화와 악령을 없애기 위함이다. 또한 선수들이 손뼉을 치고 팔을 벌리며 다리를 들어올렸다 내리는 등의 동작을 하는데 손뼉을 치는 이유는 신에게 감사하는 뜻이며, 다리를 들어 땅을 밟는 이유는 신에게 감사하는 뜻이며, 다리를 들어 땅을 밟는 이유는 사악한 귀신을 밟아 쫓아내어 대지를 잠재우고 정신을 가다듬는다는 뜻이다. 그리고 상을 받을 때 중간, 왼쪽, 오른쪽 순서로 손을 긋는 동작은 승리의 3신에게 감사를 하는 의미이다.
현재의 스모는 체급 제한이 없이 실시하는 무체급 경기이나 승률에 따라 10등급으로 나뉘어져 있다. 가장 높은 제1등급인 요코즈나에서 제 6 등급까지 1군(세키도리)이라 하며 세키도리가 되면 많은 특권을 누리며 TV로 중계하는 15일간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스모는 모래와 진흙으로 섞어 만든 지름이 약 4.55 m, 높이 0.54 m 의 원형 경기장에서 거행되는데 주심의 신호에 따라 경기장 중앙에 서로 마주 보고 웅크리고 앉아 허리를 굽히며 무릎 위에 놓은 좌우 팔목중 어느 한손을 먼저 바닥에 대고 호흡을 조정하면서 다음손을 바닥에 댐과 동시에 일어나며 경기를 시작한다.
경기중 밖으로 먼저 나가거나 발바닥 외의 신체 부위가 먼저 바닥에 닿거나 허리 높이 보다 더 높게 들리어져 위험하다고 인정될 경우등에는 패하게 된다. 주먹으로 치거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거나 눈등 급소를 찌르거나 치는 경우등은 반칙으로 간주 되며 승부는 단판승으로 결정된다. 즉 주심은 여하한 경우에도 동서 양쪽에 승패를 선언해 주어야 한다.
경기복장은 마하시라고 하는 약 46 cm 넓이의 천을 허리에 3-5회 감는데 천의 두께로 국민학생 및 중학생용, 대학일반용등 3 종으로 구분하고 있다. 스모의 기술은 기본기로서 밀기, 치기 . 샅바잡고 밀기 등 세가지로 구분하며 70 수의 정규수가 있다.